비주얼 C++ 2010 외

※ auto keyword

지금까지 signed와 더불어서 C/C++의 주요 '유명무실' 사문 예약어이던 auto가 비주얼 C++ 2010에서는 완전히 새롭게 거듭날 예정이다.
auto는 그 변수에 초기화해주는 값이 나타내는 타입을 그대로 부여해 준다. 즉,

int a=5; (...) auto b=a; 라면 b는 int형이 되고
vector<int> arr; auto itor=arr.begin(); 이라면 itor의 타입은 vector<int>::iterator 가 된다.

그래서 말 그대로 auto는, 뒤에 나오는 대입값을 보고 자료형을 '자동'으로 알아서 판단하라는 의미가 된다.
이런 게 언제 C++ 표준으로 상정됐는지는 모르겠는데, 기능과 문법을 만들어 놓은 방식이 정말 기발하고 참신하기 그지없다.
이 키워드 하나가 수많은 번거로운 자료형 하드코딩 타이핑 내지 typedef들을 예방해 주리라 기대된다.

당연한 말이지만 auto 자체는 sizeof 같은 연산자의 피연산자가 될 수 없다. 또한 auto가 무슨 비주얼 베이직의 variant 타입처럼 아무 자료형이나 수시로 집어넣을 수 있는 타입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auto 형으로 선언되는 개체나 변수는, 마치 참조자를 선언할 때처럼 반드시 선언과 동시에 값 대입 내지 초기화가 되어야 할 것이다.
C++은 함수의 인자 개수와 인자의 자료형으로만 오버로딩을 구현하지, 함수의 리턴값으로 오버로딩을 구현하지는 않기 때문에 이런 기능을 모호성 없이 구현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외에 다른 이상한 C++ 문법도 도입되고 C++ 라이브러리 쪽에도 무슨 변화가 있는데 그건 잘 모르겠고,
프로젝트 파일 포맷이 또 바뀔 예정이라고 한다.

※ 비주얼 C++ 프로젝트 파일

여기서 잠깐 역사 수업. 비주얼 C++ 프로젝트 파일의 역대 계보는 다음과 같다.

1기 *.vcp는 16비트 1.x 초창기 시절에 쓰였다.
2기 *.mdp는 32비트 통합 IDE인 Developer Studio 초창기 시절인 4.x에서 쓰였다. 세월이 세월이니만큼, 1기와 2기는 지금은 거의 찾을 수 없는 전설의 파일 포맷이 돼 있다.
3기 *.dsw와 *.dsp는 드디어 여러 프로젝트를 한데 묶어 관리하는 워크스페이스라는 개념이 도입된, 5와 6 두 버전에서 쓰였다.
그 후 닷넷급이라 할 수 있는 비주얼 C++ 200x에 가서는 4기인 *.sln, *.vcproj 방식이 등장했다. 비주얼 베이직/C++/C# 모든 언어들의 프로젝트 사이에 일관성이 생겼으며 워크스페이스라는 명칭이 솔루션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프로젝트 파일은 내부 구조가 XML 형태로 바뀌었다.

이제 프로젝트 파일의 내부 구조가 또 바뀔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2010에서는 vcxproj라고 또 바뀔 거라고 하니 이게 웬일?
설마 MS 오피스 2007처럼 또 zip 압축을 하는 건 아닌가 모르겠다.
하지만 개발툴의 프로젝트 파일은 소스 버전 관리의 편의성 같은 이유도 있고 해서 다들 plain text 방식으로 저장하지, 바이너리 방식을 쓰지는 않을 텐데 말이다.

더구나 개발툴의 버전이 바뀔 때마다 각종 컴파일러 옵션들은 시시때때로 추가되거나 삭제, deprecate되기도 하기 때문에, 이런 프로젝트 파일들은 유연성, 하위 호환성, 확장성을 최대한 유지하는 게 짱이다. 즉 plain text가 정답이라는 뜻이다.

경험상 비주얼 C++ 2005하고 2008은 프로젝트 파일 포맷이 거의 차이가 없다.
sln과 vcproj 파일 앞줄에 있는 버전 번호만 1 줄여 주면, 2008로 만든 프로젝트도 2005에서 아무 문제 없이 바로 읽어들일 수 있다.

※ 비주얼 C++ 6.0이 나온 지 좀 있으면 벌써 12주년

얘기가 여기까지 왔는데 또, 애증이 교차하는 비주얼 C++ 6.0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무려 11년 전엔 1998년에 출시되었고 아직까지도 애용되고 있는 소프트웨어로는 스타크와 더불어 양대 산맥이 아닌가 생각된다.
너무 구닥다리가 되어 외형이 후져 보이고(비록 당대로서는 MS 오피스 97 스타일의 새끈-_-한 UI였지만),
64비트 지원 안 되고 최신 하드웨어 기술 및 C++ 표준이 반영 안 돼 있는 것 자체만 빼면 정말 잘 만든 물건이긴 하다.

가끔은 6.0 특유의 그 클래스 마법사가 그리워질 때도 있다.
MFC는 이제 <날개셋> 타자연습 소스 열어볼 때 말고는 별로 접할 일도 없어졌구나.

그 비주얼 C++이 곧 있으면 연도도 2010이고 버전 번호로도 10.0이 나올 예정이다. 감회가 새롭다.
참고로 비주얼 C++ 2005는 2005년 하반기에 나왔지만 2005라는 타이틀이 붙은 반면,
2008은 비슷한 2007년 하반기에 출시됐지만 1이 더해진 2008이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 여자 프로그래머

7월 1일.. 경의선 전철 개통, 용인-서울 고속도로 개통, 거기에다 비정규직법 상정 2주년-_- 등 여러 굵직한 일이 많았는데, 나도 이제 병특 끝난 지 1주년이 됐다.
그리고 직장 생활 경력이 3년을 넘어갔다. 최소한 말단 신입사원 딱지는 떼는 짬밥이 됐고, 주임/대리급을 바라보는 신분이다. 하지만 옛날 회사나 지금 회사나 여전히 제일 나이가 어리고 내 밑으로 신입을 대한 적이 없으니, 예나 지금이나 늘 막내이다.

그리고 내가 지금까지 다닌 회사에서 여자 개발자를 본 적은 전혀 없다.
IT 회사라고 해도 여직원 하면 오로지 디자인, 기획 아니면 회계/경리이다. 개발자가 여자인 경우는.. 글쎄다.
하지만 외근 나간 연구소에서는 그래도 비주얼 C++ 띄워 놓고 코드와 씨름하고 있는 여자분들을 주변에서 여럿 볼 수 있어서 인상적이었다.

차라리 학교에 있을 때는 그런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 내가 나온 학교는 공대 중에서 성비가 상당히 균형 잡힌-_-;; 편에 드는 곳이었으며, 전산과 역시 예외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학교 시절엔 과 친구들하고 거의 어울리지 않고 동아리 같은 것도 안 하고 지냈기 때문에 그런 학우들로부터는 이렇다할 '임팩트'를 받지 못했다.

여직원하고 "아.. 그 땐 이런 함수를 쓰면 돼요"
"이 클래스는 여기서 상속 받았고 이 가상 함수는 이런 용도로 오버라이드하면 됩니다. 대략 이렇게 구현을 하면 어떨까요?"
"아 그렇게 생각해 보니 이렇게 짜면 버퍼 오버런이 우려되고, 멀티스레드 환경에서는 잠재적으로 또 문제가 있겠군요"
이런 이야기를 나눈다면.. 졸라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태어나서 이성하고 그런 얘기는 한 번도 한 적이 없으니까. =_=

하긴, 부부 교사도 있고,
커플이 나란히 코레일에 입사하여 기관차 운전 연수를 받던 부부 기관사도 봤는데, (촬영 당시 곧 결혼 예정이라고 쓴 걸 봤음)
부부 개발자라고 없을 이유는 없으리라 생각한다. -_-

Posted by 사무엘

2010/01/11 10:10 2010/01/11 10:10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6

Comments List

  1. 김 기윤 2011/01/06 16:39 # M/D Reply Permalink

    Visual Studio 2010 의 auto 키워드는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 당연하지만, 엄청나게 편함 ㄲㄲ

    그 외에 C++ 변화점은 람다함수 추가, 우측값 참조, nullptr 키워드.. 정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 외에도 Visual Studio 2010 에 병렬 프로그래밍을 도와주는 PPL 라이브러리 ( http://vsts2010.tistory.com/108 )등이 추가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여자프로그래머...라고 하니까 (이미 알고 계시겠지만) 최초의 프로그래머는 여자였다고 합니다.
    http://mirror.enha.kr/wiki/%EC%97%90%EC%9D%B4%EB%8B%A4%20%EB%9F%AC%EB%B8%8C%EB%A0%88%EC%9D%B4%EC%8A%A4%20%EB%B0%B1%EC%9E%91%EB%B6%80%EC%9D%B8
    (엔하미러 에이드 러브레이스 백작부인 페이지)

    1. 사무엘 2011/01/06 18:41 # M/D Permalink

      Ada에 대해서는 아예 별도로 제가 글을 쓴 것도 있습니다. Ada Lovelace는 유명한 사람이죠.
      앞으로도 C++은 더욱 더 난해한 언어로 등극할 듯.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30 : 1531 : 1532 : 1533 : 1534 : 1535 : 1536 : 1537 : 1538 : ... 1608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353235
Today:
127
Yesterday:
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