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6색 팔레트

과거에 컴퓨터에서는 컬러를 표현할 수 있긴 하지만 해상도가 낮고 색깔수도 아주 제한됐던 시절이 있었다. 특히 고해상도라는 게 기껏 640*480이었고, 이 해상도에서는 표준 VGA 기준으로는 겨우 16색밖에 표현할 수 없었다. 1980년대 말에는 가로· 세로의 픽셀수가 모두 8비트 범위를 벗어난 것만으로도 고해상도라는 소리를 들었던 듯하다.

16색으로 가장 균형 잡힌 색상 팔레트를 꾸미는 방법은 뭐 뻔하다.
RGB 각 축별로 0, 1 조합을 시켜서 검정부터 하양까지 2^3 = 8색을 만들고, 이것보다 한 단계 더 밝은(혹은 어두운) 8색을 추가해서 16색을 만들곤 했다. 기본색 8색은 적록청과 흑백, 그리고 혼합된 색인 청록, 분홍, 노랑이다.

제일 단순하게 생각하면.. 어두운 그룹에서 비트별 on/off는 각각 128/0을 배당하고, 밝은 그룹에서 on/off야 최대치인 255/0을 배당한다.
다만, 0~15까지의 16색 중에서 7번(어두운 그룹의 가장 밝은 색)과 8번(밝은 그룹의 가장 어두운 색)은 각각 밝은 회색과 어두운 회색인데 얘는 예외적으로 각각 (192,192,192)와 (128,128,128)로 간주한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7번 색이 어두운 회색이 되고, 8번 색은 0번 검정(0,0,0)이 중복 배당되기 때문이다.

요게 바로 산술적으로 제일 단순하게 유도되는 팔레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도스 시절에 EGA/VGA 그래픽 카드가 실제로 제공했던 기본 16색은 이와 대동소이한 차이가 있었다.
(1) 먼저, 어두운 그룹의 가중치가 128이 아니라 170 (0xAA)이어서 전반적으로 저것들보다 더 밝았다. 난 168인 줄로 오랫동안 알고 있었는데, 지금 다시 찾아보니 그렇지 않고 170이다. 최대치인 255의 정확히 2/3에 해당하는 값이다. 어째 256은 2의 8승이지만, 255는 3의 배수였구나.

(2) 그리고 밝은 그룹이야 on의 가중치는 응당 255이지만, off의 가중치가 0이 아니라 85이다. 그래서 밝은 파랑도 그저 (0,0,255)가 아니라 (85,85,255)이다. 앞서 언급된 단순 팔레트가 0 1/2 1로 색깔을 쪼갰다면 얘는 더 세분화해서 0 1/3 2/3 1을 추구한 셈이다.
이 체계에서는 따로 보정을 하지 않아도 7번은 산술적으로 자연스럽게 (170,170,170)이라는 밝은 회색이 되고, 8번은 (85,85,85)인 어두운 회색이 된다. 다른 색들은 전반적으로 단순 팔레트보다 더 밝지만, 회색은 어째 단순 팔레트보다 더 어두워졌다.

(3) 또한 VGA 팔레트는.. 구체적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6번 색을 산술적인 (170,170,0) 어두운 노랑? 올리브색 대신, (170,85,0)으로 예외적인 변화를 줬다. 올리브색 대신 갈색을 만든 것이다. 노랑은 원래 밝은 색인데 어두운 노랑은 정체성이 모호하니.. 갈색이 더 실용적일 거라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래서 VGA 팔레트는 단순 팔레트보다 약간 더 알록달록하고 채도가 높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으로, Windows도 독자적으로 약간 변화를 준 16색 팔레트를 사용했다.
밝은 그룹은 255/0으로 간단하지만 어두운 그룹이 상황이 약간 복잡하다. on의 가중치는 170인데, off의 가중치는 0과 85가 뒤섞인 편이다.

파랑은 깔끔하게 (0,0,170)이지만 빨강과 초록에는 파랑이 반 정도 섞여서 각각 (170,0,85)와 (0,170,85)이다.
혼색인 cyan과 분홍, 올리브에도 색이 full로 들어가지 않은 나머지 축에는 0이 아닌 85가 들어간다. VGA와 달리 갈색 보정은 없고 올리브색은 (170,170,85)이다.

의외인 것은 7, 8번 회색들이다. 각각 (195,199,203), (134,138,142)로, RGB 값이 모두 근소하게 다른 별개의 가중치가 부여돼 있다. 흑백과 더불어 화면에서 제일 많이 보게 될 중립 무채색이니 나름 심혈을 기울여 이런 색을 만들었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소개된 팔레트 세 종을 한데 늘어놓고 비교하면 다음과 같다.
Windows 팔레트는 밝은 그룹은 단순한 팔레트와 비슷하고, 어두운 그룹은 갈색 보정 여부만 제외하면 VGA 팔레트와 더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의 경우, 고전 테마 GUI나 명령 프롬프트에서 기존 VGA 16색을 표시할 일이 있을 때 256색/high/true 컬러일 때는 128/255 기반의 단순 팔레트를 사용한다. 그러나 16색일 때만은위와 같이 약간 더 밝아진 팔레트를 사용한다.
그래서 똑같은 색상표를 사용하더라도 16색이다가 상위 색상으로 모드를 바꾸면 화면이 더 어둡고 차분하게 착 가라앉은 듯한 느낌이 든다. 흥미로운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256색 VGADemo

1990년대 초· 중반에 도스에다 Windows 3.1 정도나 설치돼 있던 컴에서는 일반적으로 util\tool이라는 디렉터리가 있었고, 여기에 각종 파일 압축 프로그램, 하드디스크 파킹, 파일 관리 셸 등 단독으로 돌아가는 자잘한 싸제 유틸리티들이 들어있곤 했다. 어느 디렉터리에서나 실행 가능하게 path도 걸려 있고 말이다.

그때 본인의 컴퓨터에 들어있었던 '툴' 프로그램 중에는 com인지 exe인지는 기억 안 나지만 vgademo라는 자그마한 프로그램도 있었다.
게임이 아니면서 VGA 320*200 256색 13h 모드로 진입해서 완전 현란한 팔레트 스크롤과 함께 선과 폴리곤, 원 그리기 따위를 선보이는 2D 그래픽 데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처음에는 저렇게 동그란 그러데이션 형태의 인트로 화면이 나온다. 이때 space를 누르면 본 게임(?)이 시작된다.
한참 알아서 그림을 그리다가 일정 주기로 씬이 자동으로 바뀐다. 그럼 기존 화면은 fadeout 되기도 하고 모자이크 처리되면서 사라지기도 했다. (모자이크가 점점 더 커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단순히 난수 생성해서 아무렇게나 선을 찍찍 그어대는 게 아니다. 여러가지 그리기 시나리오와 화면 전환 조건, 무작위한 팔레트 스크롤 방식 등에 대해 나름 치밀한 설계가 필요하다.
CGA, EGA만 구경하다가 VGA에서 게임도 아니면서 이런 그래픽을 뿜어내는 프로그램을 PC에서 접했을 때 사람들이 적지 않게 놀랐지 싶다. 1990년대 초에 말이다. 해상도를 극도로 희생했지만 256색을 표현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

누가 언제 만든 무슨 이름의 프로그램이었는지 알 길이 없었는데.. 검색을 통해 razzle dazzle이라는.. 바로 요놈이라는 것을 나중에 파악할 수 있었다.
나름 셰어웨어 형태로 돈 받고 팔았고, 90년대 말까지 개발이 됐던 프로그램이었다. 그 시절에 유행했던 프로그램  장르인 눈요기 화면 보호기로는 꽤 적합했지 싶다.

Posted by 사무엘

2020/06/11 19:35 2020/06/11 19: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761

오늘은 1980년대 후반~1990년대 초반에 개발되었던 비트맵 그래픽 에디터인 Image72와 Splash!를 소개하겠다.
이들은 닥터할로(원래 이름은 드로잉 할로라고 하는..) 나 딜럭스 페인트 같은 프로그램에 비해 인지도가 이상할 정도로 듣보잡인 것 같다.
진작부터 추억을 회상하는 글을 올리고 싶었으나, 정보가 넘쳐나는 구글과 잡학 지식의 보고인 위키백과를 검색해 봐도 나오는 정보가 너무 없었다.

이름뿐만이 아니라 제작사까지 같이 넣어 줘야 그나마 외국 사이트 위주로 몇 개가 뜨는데, 그래도 자료가 드물다.
국내에서는 운영자가 뭘 하는 어떤 분인지는 모르겠지만 dreamphp라는 사이트에서 그야말로 엄청난 양의 국내외 고전 소프트웨어 소개와 스크린샷 리스트가 있고 거기에 Image72와 Splash!도 나란히 소개돼 있다. 가히 고전 소프웨어 박물관이라고 해도 될 듯. (단, 소개와 스크린샷만 있지 프로그램의 다운로드는 제공 안 함)

본인은 초· 중딩 시절엔 컴퓨터가 256컬러를 표현하는 것만으로도 희열을 느끼곤 했다.
게다가 그래픽 에디터는 여타 분야의 프로그램과는 뭔가 다른 독특한 UI와 포스가 존재해 왔으니 말이다.
그런 프로그램들을 어른이 된 뒤 다시 접하니 마치 이산가족을 상봉한 듯한 느낌이다.

1. Image7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여 년 전, 본인이 집에서 486 컴퓨터를 처음으로 접했을 때 그때 컴에 기본으로 깔려 있던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나중에 알고 보니 얘는 메뉴가 없이 그저 검정 배경에 단순한 UI를 제공한다는 점에서는 닥터할로를 닮았다. 그리기 기능은 Windows의 그림판 같은 그저 그런 수준.

표준(?) 버전은 640*480 16색 VGA에서 실행되었다. 단색 버전과 심지어 Image256이라는 256색 SVGA 버전도 있다고는 하지만 그건 난 실물을 못 봤다.
또한, A4tech라는 제작사에 대해서도 현재는 알려진 게 없다. 다른 제품을 더 만든 게 있는지, 혹시 이 프로그램은 DOS 말고 다른 플랫폼 포팅도 됐는지 같은 것들. 단, 검색을 해 보니 미국이 아닌 타이완 국적의 기업이며 저 링크된 회사와 정체성이 동일한 회사가 맞는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에서 존재감이 완전히 묻혀져 가는 Image72에 대해서 더 많은 정보를 알고 계신 분의 제보를 기다린다.

2. Splas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는 320*200 저해상도에서 256색을 지원한 프로그램이다. 게임 말고 이런 그래픽 모드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드물었다.
개발사는 Spinnaker software. 지금도 있는 회사이긴 하나, 그때로부터 워낙 긴 시간이 흘렀다 보니 Splash!의 개발사와 동일한 곳인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맞는 것 같긴 하다만)

우리가 놀랄 만한 점은, 이 프로그램은 1988년 12월에 출시되었다는 점이다.
VGA 그래픽 카드가 출시된 게 1987년이다. 그 정도로 까마득한 옛날에 VGA의 256색을 모두 활용하는 거의 초창기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에 Splash!는 출시 당시엔 굉장한 화제를 모았다. 당대의 컴퓨터 잡지들도 앞다퉈 소개할 정도였다고 한다. 마치 19세기나 20세기 초반에 만들어진 소수의 컬러 사진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다만, 화면 해상도는 그렇다 쳐도 편집할 수 있는 그림의 크기도 화면의 크기를 넘어갈 수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건 좀 아쉬운 점이다.

Splash!를 보니 다음으로, 팔레트 관련 추억을 좀 늘어놓고 글을 맺도록 하겠다.
컴퓨터의 그래픽 모드에서 256색은 2색/16색 같은 저색상도 아니고 하이/트루 같은 고색상도 아닌 딱 중간을 차지하는 독특한 모드이다. 1픽셀의 정보량이 딱 1바이트여서 프로그래밍이 쉬운 한편으로, 팔레트의 중요성이 가장 커진다. 어떤 색들을 선별해서 256개에다가 배당하느냐에 따라 해당 그래픽의 분위기가 싹 달라지곤 했다. 특히 게임들 말이다.

VGA 그래픽 카드가 모드 13h에서 기본 제공하는 256색 팔레트는 다음과 같았다. 기존 16색 이후로는 흑백 32단계와 고채도 원색 그러데이션이 잠시 나온 뒤, 형광/파스텔톤의 색이 3단계 명암으로 나열된다. 저 색깔띠 자체는 예쁘지만, 배색이 게임 같은 그래픽을 표시하는 데는 그리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한 VGA 팔레트로는 1990년대를 풍미한 명작 그래픽 편집기인 딜럭스 페인트가 제공한 팔레트가 있다. 나름 미술 전문가가 설계했다고 전해지는데 이 정도는 돼야 좀 알록달록 다채로운 색상을 쓸 수 있는 것 같다. 이 팔레트는 그대로 각종 게임들에서 많이 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이야 웹 표준이라고 하면 HTML5를 떠올리지만,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쯤만 해도 웹 그래픽에도 256색 디스플레이를 배려하여 web-safe한 표준 색상 규정이 있었다는 걸 기억하시는가?
RGB 각 축당 6단계 명암을 줘서 총 6^3 = 216개 색상이 나오니 그걸 순서대로 배당하고, 나머지 40개 색깔은 호환용이나 흑백 등 다른 용도로 비워 두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51*n(n은 0이상 5이하, 이상 6단계)을 해 주면 n이 최대값 5일 때 성분값이 딱 255 최대값이 된다.

색깔을 그런 식으로 배당하는 게, 마치 유니코드에서 나눗셈/나머지 연산만으로 한글 자모 정보를 추출하듯이 원하는 RGB대역의 색깔 인덱스를 계산만으로 얻는 데 유리할 것이다.
차라리 VGA의 기본 256색 팔레트도 그렇게 원시적인 방식으로 색을 배당할 법도 한데 나름 파스텔톤 색깔띠를 만든 게 누구 머리에서 나온 발상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튼, 오늘날 그래픽과 디스플레이 기술이 불과 20여 년 전에 비해 얼마나 까마득하게 발전했는지를 실감한다.

Posted by 사무엘

2015/03/24 19:39 2015/03/24 19:39
, , , ,
Response
No Trackback , 8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076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09064
Today:
223
Yesterday:
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