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텐실 폰트

* 굉장히 오랜만에 폰트 분야에 글을 하나 추가하게 됐다.

지금은 실생활에서 좀 보기가 힘들다만.. 30대 이상의 나이가 좀 있으신 분들 중에는 요런 투박한 모양의 글자 내지 숫자를 각종 표지판이나 벽면, 차량의 외부에서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양각· 음각 형태로 새겨지거나 오려 붙여진 게 아니라, 물감· 페인트로 칠해진 형태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꼴의 컨셉은 글자가 가독성을 해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획의 일부가 규칙적으로 끊어지고 단절돼 있다는 것이다. 특히 O 대신 ()이고, ㅁ 대신 [] 모양이다.

미술· 디자인 쪽으로 조예가 있는 분이라면 이미 다 눈치 채고 아시겠지만, 이건 '스텐실'이라고 불리는 인쇄 내지 칠하기 기법에 맞춰진 글꼴이다.
투명한 필름지 같은 것에다가 도안을 그려서 선이나 면을 잘라내고, 그걸 종이 위에다 올린다. 그 뒤 필름에다가 칠을 하면 필름이 없어서 종이가 노출된 영역에만 색이 칠해진다. 이 필름지를 이용하면 동일한 그림도 여러 번 쉽게 찍어낼 수 있다.

판화와는 접근 방식이 다르다. 판화는 개념적으로 도장과 비슷하며, 찍는 과정에서 좌우가 바뀐다. 하지만 스텐실은 칠하는 방식이 다르니 그런 mirroring이 발생하지 않는다. 판화와 달리 칠을 더 다채롭고 다이나믹하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스텐실은 판화에는 해당사항이 없는 한계도 존재하는데, 내부의 구멍을 구조적으로 표현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내부의 구멍이 존재하는 글자는 부득이하게 획의 일부를 끊어서 구멍 내부도 외부와 연결되게 해야 한다.

기왕 획의 일부를 끊었으니 이걸 일관된 개성과 컨셉으로 삼아서 스텐실용 글꼴을 만들어 보자는 발상은 서체 디자이너들이 누구나 할 수 있었던 생각이다.
저 영문 Stencil 글꼴에서 보듯, 획 굵기의 기복이 있는 세리프 계열 글꼴이 단절감이 덜하고 좀 더 어울린다. 어차피 획이 최대한 가늘어지는 곳에다가 단절을 시키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산세리프 계열에도 스텐실 글꼴이 얼마든지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 글꼴이 없던 옛날에 이런 글자들은 스텐실 기법으로 만들어지고 복제된 도안들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의 경우, 동일한 노선을 달리는 버스가 수십 대 이상 있었을 테니 이렇게 행선지를 인쇄하는 게 합리적이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에 군부대 근처에 있던 "접근금지", "위험" 표지판도 다 이런 식이었던 것 같다.
지금이야 옛날 같은 투박함과 엉성함은 사라지고 스텐실 컨셉을 일부러 흉내 낸 깔끔한 글꼴을 골라 쓰는 시대가 됐지만 말이다.

일반적인 책과 문서에서는 Times 같은 평범한 본문용 서체를 쓰는 반면,

  • 타자기나 코딩용으로는 딱딱한 불변폭 서체를 쓰고,
  • 기계가 인식하기 편하라고 타자기와 비슷하면서 획을 간소화시킨 그 특유의 OCR용 서체도 만들고,
  • 멋을 내기 위해서는 기울이고 날리고 최대한 한붓그리기를 추구한 필기용 서체를 쓰고,
  • 열악한 디지털 기계에서는 8픽셀도 채 안 되는 높이 내지 7-segment 같은 극도로 단순한 형태로 문자 외형을 간소화도 하고,
  • 스텐실용으로는 이렇게 구멍이 없는 서체를 쓰는 등..
문자를 용도에 따라 다채롭게 활용 가능하게 하는 것이 타이포그래피의 묘미임이 틀림없다.

그나저나 오늘날 같은 디지털 인쇄와 복사 기술이 발달하기 전에 등사처럼 아날로그 판화· 인쇄술이 어떠했는지에 대한 의문과 관심이 문득 생긴다.

Posted by 사무엘

2019/03/26 08:36 2019/03/26 08:36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01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01

Leave a comment

옛날 물건들 추억

1. 특수한 그리기 도구(?)

오래 전에 아이패드를 보고는 문득 이런 물건 생각이 났다.
저렇게 태블릿과 비슷하게 생긴 판때기 모양의 장난감이었는데, 전기를 쓰지는 않고 안에 가루 같은 게 꽉 차 있었다. 그리고 그 표면에다 펜으로 뭘 그리면 그림이 그려졌다. 흔들거나 다른 특수한 방법으로 내용을 다 지우고 화면을 초기화할 수도 있었다.
이런 식으로 내부의 가루 상태를 이용해서 단색 그림을 그리는 패드가 있었는데 이 이상 더 자세한 정보가 남아 있질 않고 인터넷으로 더 검색도 할 수 없다. 이런 거 기억하시는 분의 제보를 기다린다.

2. 카세트 테이프의 주행

지금이야 음악 감상은 컴퓨터의 디지털 기술 기반으로 완전히 바뀌었지만 옛날에는 카세트 테이프라는 게 시대를 풍미하는 음성 매체였다.
카세트 테이프에는 주행용 구멍이랄까 회전축이랄까 그게 두 개가 있다. 재생을 하면 두 구멍 중 오른쪽에 있는 것 하나만 돌아간다. 되감기를 하면 왼쪽 것이 돌아가고. 즉, 한쪽의 동력이 다른 한쪽으로도 전해지는 형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난 테이프를 재생하는 중에 두 구멍의 회전 속도가 왜 서로 차이가 나는지가 어릴 때부터 굉장히 궁금했다.
갓 재생을 시작해서 테이프들이 아직 왼쪽에 몰려 있을 때는 왼쪽 구멍의 회전이 느리고 오른쪽 구멍의 회전이 빨랐다.
그러나 한 편을 다 들어서 테이프가 오른쪽에 몰려서 오른쪽이 거대해지고 나면, 반대로 왼쪽은 빨리 돌아가고 오른쪽은 느려졌다.

지금 그 모양을 다시 생각해 보니 카세트 테이프는 직경이 다른 두 톱니바퀴의 회전으로 인한 변속이라는 개념을 설명해 주는 좋은 예였다. (테이프가 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감기면서 양 구멍의 직경이 서로 달라지므로..)
아니, 더 나아가 테이프는 톱니라기보다는 벨트에 더 가까운 형태이니, CVT 무단변속기를 떠올릴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지금 카세트 테이프 재생기가 있으면 주행 과정에서 양 구멍/바퀴의 변속비가 얼마까지 달라지는지를 더 눈여겨보고 싶다.

3. 노래방 기계 글꼴

요즘 노래방을 가 보면 옛날에 비해 가사의 글꼴이 더 새끈한 걸로 바뀐 것만 봐도 시대가 바뀌었다는 걸 개인적으로 딱 바로 알 수 있었다.
오랫동안 노래방 가사 자막용으로 쓰인 서체는 아래 그림에서 보듯이 아래아한글 40*40 비트맵 명조를 떠올리게 하는 구닥다리 비트맵 명조체였기 때문이다. 1990년대 초반에 아래아한글 1.x로 조판된 듯한 옛 영진 출판사 책들을 보는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가 이 명조체를 대체한 것은 큐닉스 서체인 가을체와 으뜸체 정도. 노래방 기계에서는 요 둘이 굉장히 많이 쓰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는 노래방에서도 서울남산이나 나눔(바른)고딕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4. 옛날 키보드

한동안 완전히 잊고 있었는데.. 그러게, 한 30년 전쯤의 구닥다리 컴퓨터들은 키보드의 구성이 지금과는 살짝 달랐다. 미국 원판은 84키이고 한국에서는 한영/한자가 추가돼서 86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초딩 시절에 컴퓨터 학원에서 이 구식 키보드를 본 기억이 있다. 지금 키보드와 다른 점은 다음과 같다.

  • 일단 F1~F10 기능키는 왼쪽에 2열 종대로 늘어서 있고 F11과 F12는 존재하지 않는다.
  • 문자 키와 키패드 사이에 여분의 화살표 내지 키패드 기능 키들(pg dn/up, home, end, insert, del)이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Num lock이 켜져 있는 동안은 키패드 기능 키들을 사용할 수 없다.
  • Ctrl은 지금 Caps lock이 있는 곳에 있다. 그 대신 Caps lock은 우측 하단에 있다. (그래 그랬다, 완전 추억 쩐다!)
  • ESC가 지금의 Num lock 자리에 있다.
  • 키패드에는 +가 지금의 엔터 자리에 있다. 그리고 / 는 키패드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다가 지금 키보드의 전신인 101키 키보드가 나오고, 국내에서는 역시 한영/한자가 추가돼서 103키가 되었다. Windows 95부터는 Win키가 그것도 좌우에 하나씩 2개나 추가되고, 또 컨텍스트 메뉴키가 더해져서 10키가 되었고, 이것이 현재까지 전해 내려오고 있다.
그나저나 키보드의 연결 단자 자체도 DIN 내지 AT 단자부터 시작했다가 PS/2 단자를 거쳐 지금은 USB가 대세가 됐으니 이것도 격세지감이다.

저런 '정식 키보드'는 규격이 전부 통일되어 있는 반면, 기계마다 살짝 차이가 있어서 혼동을 주는 건 노트북 컴퓨터 키보드에서 키패드의 기능키들이 배당된 방식들이다. 특히 pg up/dn이나 home/end 같은 것.
그리고 노트북은 부족한 키의 기능을 보충하려다 보니 자체적인 fn 키도 있는데.. 일반 노트북의 경우 좌측 하단에 Ctrl fn win alt의 순으로 키가 있었던 반면, 맥북은 fn ctrl alt win으로 순서가 미묘하게 바뀌어 있어서 이것도 적응이 몹시 힘들었다.

Posted by 사무엘

2015/10/09 08:34 2015/10/09 08:34
, ,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4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147

Comments List

  1. 시컨트 2015/10/09 16:17 # M/D Reply Permalink

    1번 보고, 저거 이름이 뭐였더라 하고 자석그림판 검색했더니 생각했던 물건이 바로 나오더군요. 영어로는 magnetic sketcher로 불리는 것 같습니다. 찾으시던 거 맞으신지요?

    1. 사무엘 2015/10/09 17:44 # M/D Permalink

      자석 그림판..!
      무슨 원리로 동작하고 자석이 구체적으로 어디에 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저것 맞습니다.
      요즘은 크레용 피직스 같은 프로그램도 있는 마당에, 자석 그림판의 질감을 완벽하게 재현한 태블릿용 앱이 나와도 이상할 게 없을 것 같네요.
      이름을 전혀 몰라서 검색을 할 방법이 없었는데, 기억을 되찾는 데 도움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

Leave a comment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20049
Today:
237
Yesterday: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