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독교가 세상적으로는 도저히 성공할 수 없고, 인간의 머리로 만들어 낼 수 없는 종교(?)인 이유

1. 여타 종교들을 한 치의 타협도 없이 단호히 배척하여 '따'를 자처한다.

2. '원수를 사랑하라' 등, 육신적인 가식· 위선으로는 도저히 흉내조차 낼 수 없는 요구를 한다.

3. '부활' 같은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황당한 걸 가르친다. 사실 교주가 부활해서 무덤이 비어 있다고 가르치는 종교도 여기 말고는 없고..;;

4. 잘 믿으면 부귀영화 성공은커녕, 박해를 받을 거라고 대놓고 버젓이 예고한다.


이건 내가 정리한 건 아니고 L.E.맥스웰의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채 태어났다> 책에 있는 내용이다.

세상엔 복음에 반감을 갖고 있는 똑똑하고 '이성· 합리적인' 무신론자들이 엄청 많다. 인간이 만들어 낸 종교들의 각종 폐단들을 지적하면서 자신들은 반종교가 아니라 비종교를 표방한다고 그러는데...
그에 대한 나의 생각/반론은 이러하다.

1. 글쎄, 리처드 도킨스가 나처럼 있지도 않은 신을 무작정 쫓아다니는 불쌍한 무지렁이들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무신론을 설파하기 위해 나 대신 죽어 주기까지 했으면(그리고 부활까지 했으면).. 그 사람 주장도 좀 고려해 보겠다.

2. 내가 왜 태어났고 인생의 목적이 무엇이고 죽어서는 어떻게 되고, 절대적인 선과 악이 무엇인지.. 이런 것에 대한 관념이 없는 사람치고 건전하게 잘 살고 있는 사람은 난 못 봤다. 절대자 없이 인간이 과연 그렇게 자기끼리 질서정연하게 잘 살고 있었을까? 글쎄? 난 그렇게 보이지 않는데. ㅎㅎ

3. 위에도 잘 설명돼 있지만, 인간이 자기 머리로 종교를 만들었다면 나 같으면 단언하건대 철도교를 만들었지 기독교 같은 건 미쳤다고 만들겠나. 절대로 안 한다.

Looking for you 같은 마약 같은 황홀경 음악이 있고, 수인선 복선 전철과 동해남부선 광역전철의 부활 신앙이 있고, 국토 사랑 정신과 희락과 화평과 사랑이 넘치는 철도교를 믿으면 되지 뭐 하러 쓸데없이 사탄 마귀, 지옥, 심판, 휴거 같은 걸 논하겠나? 왜 골치아프게 영적 전투를 치러야 하나? 나도 종교에 대해서 도킨스만치는 그래도 생각을 해 보고 예수 믿는다. ㅎㅎ

이성· 합리적인 무신론자라면 이에 대한 진지한 고찰이 필요하다. 세상에 인간들이 당신보다 똑똑하지 못해서, 머리 쓸 줄 몰라서 기독교가 안 없어지고 있는 게 아니다.

※ 크리스천이 겪는 슬픔과 고통

크리스천이 아무리 죽음에 대한 준비가 다 된 사람이라 해도, 이와 별개로 죽는 과정은 충분히 두려울 수 있다. 그리고 고통 때문에 울부짖을 수 있다. 예수쟁이도 총 맞으면 죽는 보통 사람이며, 고문 당하면 괴로운 건 마찬가지다.
또한 크리스천이 아무리 부활의 소망이 있고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날 걸 기약한다 해도, 사랑하는 사람이 당장 죽었는데 당연히 슬퍼서 울 수 있다. 성경에도 그 유명한 Jesus wept가 있다.

그러나 크리스천은 뭔가 천추의 한이 맺히고 서러워서, 혹은 증오심과 원망이 맺혀서 “이놈/이것만 아니었으면 내가 요 모양 요 꼴 되지는 않았을 텐데” 같은 식으로 울 일은... 영적으로 잘 성장했다면 없는 게 정상일 것이다.

물론, 크리스천 중에 여전히 그런 것 때문에 세상 비관하고 앓는 소리 하는 사람이 있더라도 무작정 남을 판단하고 정죄하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기독교 신앙이 모 아니면 도 식인 것은 진리이나, 그렇다고 해서 “이러지 못할 거면 걍 때려치워라” 같은 돌직구는 정말 신중하게 날려야 한다. 그런 걸로 기껏 자라려던 남의 믿음을 완전히 무너뜨리고 실족하게 해서는 안 된다.

Posted by 사무엘

2013/11/16 08:30 2013/11/16 08:30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9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9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42 : 1043 : 1044 : 1045 : 1046 : 1047 : 1048 : 1049 : 1050 : ... 184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730748
Today:
353
Yesterday: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