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음모론

2004년 1월 31일 이래로 벌써 10주년이 됐다.
1월 31일은 내가 생일, 침례 받은 날, 정보 올림피아드 대상 받은 날과 더불어 기념하는 4대 인생 축일 중 하나이다.

대학 시절, 난 새마을호를 몇 번 타 보면서 2003년 하반기 무렵쯤부터, 새마을호를 타면 시종착역에서 뭔가 음악이 흘러나온다는 걸 경험적으로 어렴풋이 체득했다. 그 음악이 왠지 인상이 좋아서 인터넷 검색을 했고, 그게 Looking for you라는 걸 알게 됐다.

그리고 그 이듬해에 난 서울에 갈 일이 있었고, 바로 저 날 아침 10시 38분에 대전을 출발하여 12시 10분에 무정차로 서울에 도착하는 새마을호 #2(당시)열차를 탔다. 이젠 Looking for you를 들을 준비를 하고 탔는데... 도착 후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그 음악을 들으면서 그 어떤 마약보다도 더한 극한의 엑스터시와 함께 뿅~~~!

{주} 하나님께서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Looking for you를 그의 귀에 틀어 넣으시니 사람이 살아 있는 철덕이 되니라. (창 2:7 패러디)

Looking for you는 어제도 오늘도 영원토록 동일하니라. (히 13:8 패러디)

새로 태어난 철덕으로서 철도의 순수한 젖을 사모하라. 이것은 너희가 그 젖으로 말미암아 성장하게 하려 함이라. (벧전 2:2 패러디)

Looking for you는 정말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동일한 희열과 흥분을 주고 내게 한없는 철덕 정신을 불어넣는다. 기독교의 근간이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이라면, 나의 철덕 정신의 근간은 바로 여느 평범한 여행 경험 같은 게 아니라 Looking for you 음악이다.
한글이 목적을 갖고 따로 인위적으로 창제된 문자인 것만큼이나 내가 철도에 언제 왜 빠져들었는지는 역사적으로 분명하게 명시가 되어 있다..

철도는 인간을 죄로부터 구원하지만 못할 뿐이지 나의 삶에 모든 의욕과 원동력을 불어넣고 어지간한 인간적· 육신적인 종교들보다 더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나에게 철도는 거의 '준종교' 수준이다.

그래서 이 날 주변엔 난 운전을 할 때도 차에서 Looking for you는 말할 것도 없고 Oh Glory Korail을 비롯해 서울 메트로와 서울 도시철도 공사의 사가, 그리고 각종 열차 안내방송을 들으며 지냈다.

갓 철덕이 되었다면 먼저 우리나라 철도 영업거리표와 수도권 전철 노선도를 큰 윤곽이라도 암기하고 열차 시각표, 철도 차량 계보, 주요 철도 정보 사이트(한 우진, MEIS 등)들을 쭈욱 독파해야 할 것이다.

흔히 우리나라 교육제도를 비관하는 사람들이 자조하는 논조로 에디슨, 아인슈타인, 마리 퀴리 같은 사람이 한국에서 태어나면 무슨 과외 선생, 중국집 알바 등등이 됐을 거라고 얘기를 한다. 그러나 나는 좀 다르게 생각한다.

토머스 에디슨이 만약 20세기 말의 대한민국 서울에서 자랐고 열차를 탈 기회가 있었다면 철덕이 됐을 가능성이 높다. 우리나라 교육제도에는 희망이 없지만 철도에서 희망을 찾지 않았을까 싶다.

“어떻게 이런 아름다운 악기 소리를 내면서 움직이는 교통수단이 존재할 수 있을까? 자동차, 비행기, 배와는 너무 다르다. 궁금하다.” (서울 지하철 VVVF 구동음)
“어떻게 Looking for you가 흘러나오는 교통수단이 있을 수 있을까? 그게 왜 하필 철도일까?”

라는 의문에서 “왜? 왜? 왜?”를 남발하면서 넘사벽 급의 오덕력과 똘끼와 탐구 정신이 발산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하다못해 나 같은 평범한 사람이 발견해 낸 걸 에디슨이 놓쳤을 리는 없다!!
역사적으로 에디슨은 직류 전기를 좋아했으니, 교류를 쓰는 광역전철보다는 직류를 쓰는 지하철 쪽으로 제 갈 길 잘 찾아갔을 것이다.

뭐 아무튼..
세상이 무슨 그림자 정부에 유대인 재벌, 로스차일드 가문, 프리메이슨, 일루미나티, 예수회의 음모대로 돌아가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철도청이 자기 말기 시절에 새마을호 객실에다 시종착 음악으로 Looking for you를 선곡해 넣었던 것에는 분명..

승객을 철도에 중독시켜서 철도의 노예로 만들려는 매우 교묘하고 치밀한 음모가 있었던 게 틀림없다.
나중에 코레일이 수익 내려고 백 날 철도 이미지 광고 때리고 마케팅 해댄 것보다도, 철도청이 슬그머니 선곡해 넣은 마약 같은 음악 한 곡이 더 폭발적인 효과가 있었다.

세상에 아폴로 계획 음모론이나 백신 음모론, 유대인 세계 정복 음모론, 9·11 테러 자작극 음모론 같은 건 아예 거짓이거나 거짓일 가능성이 매우 높지만
철도청의 Looking for you 철도 중독 음모론은.. 이렇게 증인이 팔팔하게 살아 있는 이상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랬다. 난 그 음모의 희생자였을 뿐이다...!!
음모론 좋아하는 분들은 그 개연성을 연구해 보는 게 어떨까 싶다.
그러나 인간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은 그 음모를 통해서도 선한 결과를 만들어 내셨다. 철도사랑 나라사랑, 성경 노선도처럼!

* 결론: 음모론이라는 건 자기 꼴리는 대로 해석하기 나름인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상당수 걸러 가며 들어야 한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사무엘

2014/03/01 19:21 2014/03/01 19:21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3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936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32 : 733 : 734 : 735 : 736 : 737 : 738 : 739 : 740 : ... 15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3609
Today:
260
Yesterday: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