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문서를 처리하는 기계의 역사를 살펴보면 기계식 타자기가 발명된 뒤 나중에는 전자식 타자기가 만들어지고, 그게 더 나중에는 컴퓨터가 달린 휴대용 워드 프로세서 기기 형태로 발전했다.

그 뒤 특정 장치에 구애받지 않고 범용 컴퓨터에서 동작하는 워드 프로세서 소프트웨어도 개발되긴 했지만 이 역시 특정 컴퓨터 내지 프린터 번들의 성격이 강했다. 아무래도 워드 문서의 최종 목적지는 인쇄였던지라 프린터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으니 말이다. 게다가 윤곽선 글꼴이 없었으니 글꼴부터가 애초부터 프린터의 해상도에 따라 도트판/레이저판으로 나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척박한 여건에서 옛날 도스 시절에 '한글'을 처리할 수 있는 워드 프로세서가 몇몇 컴퓨터 선구자들에 의해 개발되었다. 그래픽 모드에서 실행되었던 도스용 한글 워드 프로세서로 제대로 살아남은 건 아래아한글밖에 없다.
관공서에서 많이 쓰였던 '하나' 내지, 삼보 컴퓨터 번들로 제공되었던 '보석글'(엄밀히 말하면 순수 국산 프로그램은 아님)은 그래픽 기반이 아니었기 때문에 편집 중에 각종 속성들은 태그 부호로 표시되었다는 한계가 존재한다..

0.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5년까지 금성이 아닌 LG 소프트웨어라는 브랜드로도 생각보다 오랫동안 개발됐다. 95년이면 아래아한글은 이미 Windows용까지 나왔을 정도였으니 시대에 너무 뒤쳐지긴 했다. 물론 금성/LG 소프트웨어에서도 그 시기에 다른 팀을 꾸려서 Windows용 '윈워드'라는 제품을 개발했으며 이걸 2.0까지도 만들긴 했지만... 더 오래는 못 갔다.

‘하나’도 아래아한글처럼 문서 확장자가 hwp였다. 하지만 둘은 동일한 포맷은 물론 아니었다. 아래아한글이 하나 문서를 읽거나 쓰는 건 ‘공용(공통) 파일’이라는 이름으로 최소한 아래아한글 2.5나 3.0 등 도스용 에디션의 막바지 시절에야 추가됐다. 자기 hwp와 구분을 위해 확장자는 일부러 kwp라고 했다.

하나와 아래아한글 모두 관공서에서 사랑받은 프로그램답지 않게 한때 보안이 좀 허술했다. 하나의 경우 암호를 걸어서 저장해도 암호가 문서 파일의 헤더에 평문으로 버젓이 저장되었는지 군대에서 이렇게 암호를 뚝딱 풀어서 중대의 영웅으로 추앙받았다는 분의 무용담이 전해진다.

한편, 1994년경엔 아래아한글 2.1 (2.1과 2.5 공용) 파일 포맷의 암호도 어느 서울대 출신의 천재 해커에 의해 뚫려서 화제가 됐는데..
이건 이적행위 증거를 찾으려고 지금의 국정원, 당시의 안기부에서 작정을 하고 해커를 고용해서 뚫은 것이었다고 한다. 개발사인 한컴이 이적행위를 했다는 건 물론 아니고, 사용자 중에 불온문서를 만든 사람이 있었다는 뜻.
단순한 오덕질이나 사적 이익 때문이 아니었다는 점이, 그리고 또한 단순히 한 특정 문서의 암호만 brute force 방식으로 대입해서 알아낸 게 아니라 전반적인 암호화 알고리즘 자체를 파악하고 예측하는 데 성공해 버렸다는 점이 무척 놀랍다.

그 당시 한컴은 2의 32승 운운하면서 “암호를 걸었던 사람이 암호를 잊어버리면 우리조차도 암호를 풀 수 없다. 암호를 뚫으려면 130년은 족히 걸릴 것”이라고 언론 보도까지 내면서 아주 자신만만한 모습이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자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 다음 3.0 버전에서는 즉시 암호화 알고리즘을 변경해야 했다.

그럼 다음부터는 자체한글 '그래픽' 모드에서 실행된 프로그램 얘기를 하겠다.
본인은 오래 전에 윤곽선 글꼴로 한글을 찍는 기능이 어떤 형태로든 있었던 도스용 프로그램을 주목하여 몇 가지 예를 든 적이 있다.
아래아한글 2.x를 제외하면 그래픽 에디터 내지 배너 프로그램이 걸려들곤 했는데, 그것들 말고 아래아한글과 비슷한 급의 상업용 워드 프로세서로는 다음 두 프로그램이 있다. 단, 본인은 어렸을 때 이들 프로그램을 직접 써 보지는 못했다.

1. 사임당

난 10여 년 전에 우리나라에서 5만원권 지폐를 신권 형태로 첫 발행했을 때 이 프로그램이 떠올랐다. 지폐에 들어간 모델 때문이긴 하지만, 그래도 써 본 적도 없는 프로그램을 어떻게 그렇게 분명하게 기억하고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임당은 윤곽선 글꼴, 위지윅, 컬러 지원, 그래픽 처리 등의 기술적인 면에서는 아래아한글 2.x 초반대 버전보다 더 뛰어나면 뛰어나지 절대로 못하지는 않았던 매우 우수한 프로그램이었다. 그런 기능들은 따지고 보면 오히려 아래아한글이 도입 타이밍이 더 늦거나 전문용에만 오랫동안 봉인돼 있었다. GUI만 봐도 뭔가 비범한 구석이 느껴지지 않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무른연모'라는 글자를 보아하니 휴먼샘체/팸체(안상수체는 아님) 같은 한글 가변폭 글꼴도 잘 지원하고 있었다.
사임당은 분명 시대를 앞서갔던 프로그램이었지만, 위키백과의 설명에 따르면 비싼 가격과 강경한 복제 방지 정책 때문에 그리 많이 보급은 못 됐으며 아래아한글을 실질적으로 위협하지 못하고 사라졌다고 한다.

사임당의 개발사인 한컴퓨터 연구소/주식회사도 오늘날의 한글과컴퓨터 못지않은 워드 프로세서 개발 전문 기업이었다. 예전부터 사임당의 전신인 '한글 2000'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사임당 말고도 저가 보급형 프로그램인 '쪽박사, 글박사' 같은 프로그램을 따로 개발했다. 글박사의 경우 본인도 초딩 시절에 컴퓨터 잡지에 소개된 걸 본 기억이 있다. 무려 1992년에! 하지만 이 역시 실물을 직접 써 보지는 못했다.

사임당, 글박사 등의 스크린샷을 보면 저기서 만든 워드 프로세서들은 전통적으로 세로획도 1픽셀인 고딕 계열 글꼴을 UI 표시용 한글 글꼴로 써 왔다. 세로획이 2픽셀인 명조 계열 글꼴을 사용한 아래아한글과는 대조적이다.

2. 21세기 워드

아래아한글과 사임당으로도 모자라서 도스에서 한글 윤곽선 글꼴을 지원했던 그래픽 워드 프로세서가 더 있었다. 그것은 바로.. 지금은 알집과 카발(온라인 게임)로 유명한 그 회사가 먼 옛날 초창기에 만들었던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은 실물을 써 보지는 못했지만 컴퓨터 잡지에서 광고를 한 건 봤다. 글꼴을 가지고 대놓고 아래아한글을 디스하고 있었다.
모 제품은 가격이 8만 8천원이나 하는데도 글꼴이 꼴랑 다 깨지는 비트맵 명조로밖에 안 나오는 반면,
우리 21세기 워드는 그거 거의 반값으로도 아주 미려한 윤곽선 글꼴 신명조가 나온다고...;;

디스 당한 모 제품은 뭔지 직접적으로 언급은 안 돼 있지만, 누가 봐도 아래아한글 2.0이던가 2.1의 일반용인 건 뻔한 노릇이었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아래아한글도 2.5 버전에 와서야 일반용/전문용 구분을 없애고 16비트 컴퓨터에서도 컬러와 윤곽선 글꼴을 실현시켰지만.. 때가 좀 늦은 조치였다.

21세기 워드는 글자 크기 조절과 윤곽선 글꼴을 빼면 나머지 워드로서의 기능은 아래아한글 1.5x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다고 한다. 화면을 딱 봐도 색상이나 글꼴은 아래아한글 1.5x를 대놓고 오마주한 것 같지 않은가? ㅎㅎ
단, 한글의 비트맵 글꼴 명조체는 아래아한글 1.5x가 사용하던 그 명조와는 다르다. 아래아한글은 custom 3차원 조합 테이블을 사용한 약간 더 정교한 글꼴인 반면, 21세기는 그냥 그 당시에 널리 통용되던 초중종 8*4*4벌 도깨비 조합 규칙으로 구현된 명조이다.

어떻게 아냐고? 다 방법이 있다.
도깨비 조합형은 세로줄형 모음에서 받침 ㄴ일 때와 이외의 다른 모음일 때의 구분이 없다. 그래서 '편'(집)일 때와 (입)'력'일 때 ㅕ가 길이가 똑같아서 받침 ㄴ일 때 아래 공간이 약간 허해 보인다.
그 반면, 지금 <날개셋> 편집기의 '바탕'으로 채용돼 있는 아래아한글의 명조는 받침 ㄴ일 때 세로 모음들이 딱 1픽셀 더 길어서 아주 조금 더 균형이 잡혀 보인다. 이런 작은 차이가 존재한다.

사소한 글꼴 디테일 얘기는 그렇고.
그 당시 이스트소프트는 파릇파릇한 공대생 몇 명이 갓 창업한 벤처/스타트업 수준에 불과했기 때문에 기술과 영업 역량에 한계가 있었다. 물론 그 여건에서 천재 프로그래머 몇 명이 이 정도를 뚝딱 만든 건 정말 대단한 일인 건 맞지만, 그런 몇 가지 차별화 요소만 갖고 아래아한글이라는 기득권 아성을 무너뜨릴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21세기 워드는 사임당 정도의 엘리트주의로 간 것 같지는 않지만, 어쨌든 그렇게 망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걸 계기로 이스트의 창립자분은 뭔가 깨달은 게 있었는지, "그냥 기술적으로 뛰어나기만 한 제품"이 아니라 "사용자에게 잘 어필되고 실질적으로 팔리는 제품"을 만들어야겠다는 실용주의 노선으로 생각을 급선회하게 됐다고 한다. 하긴, 에디슨도 처음엔 자기 오덕질대로만 외곬스러운 발명을 하다가 나중에야 그렇게 깨닫는 계기가 있었다고 들었다.

21세기 워드를 만들었던 회사는 그로부터 6, 7년쯤 뒤 21세기가 실제로 임박하자, 이번엔 '새 폴더'를 비롯해 아주 익살스러운 외형의 압축 프로그램을 무료로 뿌리면서 컴백했다. 본인은 2000년 말, 알집을 4.8대 버전 때 처음으로 접했다. 그런 식으로 잘나갈 수도 있었고 "개인에게만 무료, 기업은 유료" 정책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았는데.. 프로그램이 압축 본연의 기능이 탄탄하지 않다는 나쁜 소문이 2000년대 초중반에 워낙 퍼지면서 안 쓰게 됐고.. 지금은 빵집을 거쳐서 반디집이 국민 압축 프로그램 타이틀을 물려받았다. 빵집은 퀄리티가 나쁘지는 않았으나 보다시피 개발이 중단됐으니 말이다.

워드 얘기를 하다가 갑자기 딴 얘기가 길어졌네.
아무튼, 저 두 프로그램들은 아래아한글에 밀려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그로부터 20여 년 뒤, 도스가 아닌 Windows 얘기이긴 하지만 지난 2014년 가을엔 삼성조차 1992년 이래로 개발돼 왔던 훈민정음을 완전히 포기하고 MS 워드로 복귀를 선언했다. 훈민정음은 처음부터 Windows용으로 개발됐고, 버전 4.5 시절엔 마치 Visual Basic 4처럼 16비트용과 32비트용이 동시에 따로 출시된 탄탄한 제품이기도 했는데 말이다.

훈민정음이 GG를 쳤는데 그럼 아래아한글은? 지금까지 쌓인 인프라가 워낙 많고, 또 아래아한글과 워드는 내부 구조가 서로 너무 다르다 보니 사용자가 하루아침에 전멸하고 쫄딱 망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갈라파고스화' 알박기 덕분에 겨우 연명하고 있는 비중도 크며, 학교· 군대· 관공서가 아닌 사기업에서 HWP의 입지는 이미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것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젠 워드, 엑셀 같은 너무 흔한 필수 프로그램은 그냥 다 공짜로 뿌리는 거나 다름없는 세상이 되기도 했고.
그러니 이스트도 결국은 돈 되는 건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진작부터 과감하게 카발을 개발한 것 같다. 이 컴퓨터 소프트웨어 업계가 앞으로 어찌 되려나 참 눈 돌아가겠다.

Windows의 개발 역사에 대해서는 현직 마소 고참 개발자인 레이먼드 챈 아저씨가 The Old New Thing이라는 개인 블로그에서 10년이 넘게 오늘날까지도 구수한 입담으로 그때 그 시절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것처럼 개인적으로는 아래아한글 1.0부터 현재까지의 역사를 몽땅 꿰뚫고 있는 어떤 개발자가 아래아한글 내지 그 시절 경쟁 워드 프로세서들의 역사를 구구절절 회상하는 코너가 좀 있으면 좋겠다. 필기체가 개발된 사연, 1.2 버전에서 테트리스 게임이 개발된 사연, 한컴 2바이트 코드의 제정 경위, 옛날 공 병우 박사와의 인연 등등 얘기가 엄청 많을 것 같은데..!

Posted by 사무엘

2015/10/30 08:34 2015/10/30 08:34
, , , ,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54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1719
Today:
13
Yesterday:
490